快捷搜索:

‘비물질문화유산경제’, 빈곤퇴치 총력전에 조

5월 21일, 농민이 쳰산(潜山)시 왕허(王河)진에 자리한 빈곤구제 수시(舒席, 안후이(安徽)성 수청(舒城)현에서 생산하는 돗자리) 생산작업장에서 가공한 대오리를 정리하고 있다.

대오리는 수시를 제작하는 원자재다. 대오리로 결은 수시는 안후이성 쳰산시에서 제조하는 특색 있는 공예품으로 얇으면서 매끄럽고 질기면서 내마모성이 강하여 시원하면서 땀을 제거할 수 있으며 접을 수 있고 휴대에 편리한 특성이 있다. 쳰산시의 별칭 ‘수저우(舒州)’에서 ‘수시’란 이름이 얻어졌다.

쳰산시의 ‘왕허수시(王河舒席)’는 안후이성의 비물질문화유산이다. 최근 몇 년에 들어, 현지는 ‘비물질문화유산+합작사+농민가정’ 방식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수시 전통 공예의 전승과 산업 진흥을 추진하며 빈곤구제 생산작업장 40여개를 설립해 600가구 이상 농민가정을 집 근처에 일자리를 마련해줌으로써 그들의 인당 연평균 수입을 약 1만2,000위안 늘려주었다. 신화사발[촬영/ 저우무(周牧)]

원문 출처: 신화사

您可能还会对下面的文章感兴趣: